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中, 북핵위협 해결 위해 최대한 北 압박중"

송고시간2017-04-24 11:16

中환구시보 '미국의 북핵시설 타격시 불개입' 보도 관련 입장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24일 중국 환구시보가 최근 북한 핵시설에 대한 미국의 정밀타격 시 중국군의 불개입 방침을 보도한 데 대해 "북한의 핵 도발, 미사일 도발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에 굉장한 위협요소라는 것을 중국 정부도 인정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환구시보 보도와 관련, "중국 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북핵시설 폭격을 인용하겠다고 해석할 수는 없다"고 전제한 뒤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제일 중요한 것은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한반도 주변 국가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북핵 문제와 미사일 도발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는 인식"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22일 "미국이 고려하는 북한의 주요 핵시설 등을 타깃으로 하는 '외과수술식 공격'에 대해선 일단 외교적인 수단으로 억제에 나서겠지만, 군사적 개입은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하는 상황이 온다면 중국은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을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25일 인민군 창건일을 앞둔 북한 동향에 대해선 "아직 특이한 동향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이날을 계기로 6차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도발을 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편 평양을 방문했던 연변과기대 교수 출신 한국계 미국인 김 모 씨가 21일 방북을 마치고 출국 수속을 밟던 중 북한 당국에 억류된 것과 관련, 이 대변인은 "우리 국적자가 아니기 때문에 방북 사실 및 이후 행적에 대해 몰랐던 것이 사실"이라며 "여러 경로를 통해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503019400704

title : [영상] 유도 국가대표 출신 왕기춘,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