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지역 노동·해양·여성계 文지지선언 잇따라

송고시간2017-04-24 11:39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지역 노동, 해양수산, 여성 등 각계각층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24일 문재인 후보 국민주권 부산 선대위에 따르면 일자리창출전국연대의 문 후보 지지선언을 시작으로 이날 하루에만 3건의 지지 선언이 열렸다.

일자리창출전국연대는 이날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최인호 상임선대위원장과 정명희 정책민원해결본부장, 이상원 한국노총비정규직연대 의장, 류영철 지역고용문제연구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지지 선언에서 연대 측은 "양질의 일자리 늘리고 열정페이(열정을 빌미로 한 저임금 노동) 보호, 차별 철폐를 약속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자리 연대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일자리 연대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일자리 전국연대는 24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비정규직 차별철폐 등을 공약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이들은 지지선언문에서 "비정규직 문제가 해결되지 못한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1천만 비정규직, 200만 특수고용노동자, 5천여 직업상담사 등은 노동이 존경받는 나라 건설을 위해 문 후보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주장했다.

부산지역 해운항만·수산·조선업 CEO와 교수 등 277명도 문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문재인 후보 부산 선대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 후보의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 공약을 지지한다"며 "선박금융공사와 해사법원의 부산 설립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부산지역 장애인과 장애인체육인들도 문 후보 지지에 가세했다.

이들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후보의 장애등급제 폐지, 장애인권리보장법에 공감한다"며 지지를 선언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부산지역 여성 509인이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 데 이어 부산지역 문화예술계 인사 200명도 문 후보의 지지를 선언했다.

민주당 부산선대위 관계자는 "22일 저녁 부산 서면 거리유세에는 촛불 시국집회 때 만큼이나 많은 시민이 찾아 대선을 바라보는 부산여론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를 가늠해 볼 수 있었다"며 "부산 거리유세 이후 각계로부터 문 후보 지지 선언을 하겠다는 문의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