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공터에 버려진 '여행가방 속 여성시신'은 노숙자

송고시간2017-04-24 10:40

"함께 술 마시자"며 집으로 유인…말다툼하다 목 졸라 살해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의 한 공터에서 발견된 '여행가방 속 여성시신'은 노숙자로 밝혀졌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24일 노숙인 여성과 함께 술을 마시다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과 사체 유기)로 이모(48)씨를 구속했다.

이씨는 지난 5일 오후 대전역에서 여성 A(49)씨를 우연히 만났다.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서 여성 시신 발견
버려진 여행용 가방에서 여성 시신 발견

(대전=연합뉴스) 21일 대전 중구 한 공터에 버려진 여행용 가방 안에 여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신고 당시 가방이 놓인 모습. 2017.4.21 [독자제공=연합뉴스]

A씨는 일정한 주거지 없이 대전역 주변에서 노숙 생활을 하고 있었다.

이씨는 A씨에게 자신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자고 제안했고, A씨는 별다른 의심 없이 대전 중구 그의 집까지 따라가 다음 날까지 술을 마셨다.

이씨 역시 직업이 없어 대전역을 자주 오가면서 서로 안면은 있었지만, 친분은 없었다.

그러다 다음 날인 6일 오후 7시께 이씨는 술에 취해 A씨와 말다툼을 시작했고, 격분해 A씨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씨는 A씨 시신을 집에 그대로 방치하다가 살해 2주가량 뒤인 21일 오전 1시 50분께 자신의 집 근처 공터에 A씨 시신을 넣은 검은색 여행용 가방(28인치)을 버렸다.

같은 날 오후 1시께 "이상한 큰 가방이 있다"는 주민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토대로 신고 8시간 만인 오후 9시께 이씨를 검거했다.

이씨는 검거 직후 자신의 범행을 부인했으나, 경찰이 그의 집에서 발견한 A씨 소지품과 혈흔 등을 토대로 추궁하자 범행 사실을 자백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방 안에 시신을 방치했는데, 부패하면서 냄새가 심하게 나 가방 안에 넣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들은 낯선 남성이 호의를 베풀며 유인하면 반드시 주의와 경계를 해야 한다"며 "필요할 경우 112에 신고해 경찰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809141100007

title : '자유로운 영혼' 김인경, 옷도 클럽도 '내 맘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