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래부, 제3차 핵융합에너지개발 기본계획 확정

송고시간2017-04-24 10:15

"2021년까지 핵융합로공학 기술개발 추진기반 확립"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정부의 핵융합에너지 연구개발(R&D) 추진 방향을 담은 '제3차 핵융합에너지개발 진흥기본계획 2017∼2021'을 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계획은 2040년대까지 핵융합발전소를 건설할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한다는 장기 목표 아래, 2017∼2021년의 정책목표를 '전력생산 실증을 위한 핵융합로공학 기술개발 추진기반 확립'으로 설정했다.

미래부는 이를 위해 한국형 핵융합전력생산실증로(DEMO·DEMOnstration Power Station)의 핵심기술 개발을 가속화하고 2018년까지 DEMO의 핵심기술 로드맵을 수립키로 했다.

미래부는 또 대전 유성구 소재 국가핵융합연구소에 있는 핵융합로 'KSTAR'에 중성입자 빔 가열장치를 2019년까지 증설해 플라즈마 온도를 현재의 배인 1억 도까지 높이는 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현재 70초인 고성능 플라즈마 운전 지속 시간 기록을 100초 이상으로 늘려 세계 최장 수준을 유지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아울러 2019년 완공을 목표로 35개국 공동으로 프랑스 남부에 건설중인 국제열핵융합실험로(ITER·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사업에서 한국이 맡은 부분을 수행해 핵심기술을 선점하고 다른 분야 기술도 확보키로 했다.

정부는 이를 통해 한국의 ITER 사업 해외 수주 규모를 2016년 5천379억 원에서 2021년 8천억 원 수준으로 늘려서 핵융합 산업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또 2018년 완공을 목표로 플라즈마 관련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플라즈마 복합기술연구동'을 건설키로 했다.

ITER 이사회 한국 수석대표인 홍남기 미래부 1차관은 "핵융합에너지 발전이 실현된다면 그간 인류의 에너지 패러다임이 확 바뀔 것"이라며 "지금까지는 천연자원을 보유한 국가가 에너지 강국이었으나 핵융합에너지 시대에는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에너지 강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2005년 핵융합에너지법을 제정한 후 2007년부터 5년 주기로 핵융합에너지 기본계획을 수립해 추진해 왔다.

【 핵융합에너지개발 진흥기본계획 요약 】

1차 기본계획
(2007∼2011)
[정책목표] 핵융합에너지개발 추진기반 확립
주요
성과
• KSTAR 장치완공(2007.8) 및 고성능 플라즈마 달성(2010.11)
• ITER 공동이행협정 국회 비준(2007.4) 및 한국사업단 설치(2007.9)
• 핵융합에너지법 시행령 제정(2007) 및 기초연구사업 착수(2009)
󰀻
2차 기본계획
(2012∼2016)
[정책목표] KSTAR와 ITER를 활용한 핵융합 기반기술 연구개발
주요
성과
• KSTAR 통해 세계 최장 고성능 플라즈마 유지(70초, 2016)
• ITER 기술 사무차장 진출(2015) 및 해외수주 5,378억 달성(2016)
• Physical Review Letters 11편, 주요 4대 저널 149편 등 질적 연구 성장
󰀻
3차 기본계획
(2017∼2021)
[정책목표] 전력생산 실증을 위한 핵융합로공학 기술개발 추진기반 확립
주요
목표
• 핵융합전력생산실증로 개념 정립 및 핵심 기술 로드맵 수립
• KSTAR 플라즈마 1억℃ 달성 및 세계 최장 고성능 플라즈마 운전 능력 유지
• DEMO 연구 추진 위한 산학연 전문가 협의체 구성‧운영
• 핵융합 연구인력 수급계획 및 국가별 전략적 국제협력 방안 수립

solatid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