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安, 수구보수표 구걸 위해 DJ·盧 부인"

송고시간2017-04-24 10:09

"불안한 安 거품 빠지며 지지율도 빠져…색깔론에 속지 않아"

중간 민심흐름 설명하는 추미애
중간 민심흐름 설명하는 추미애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상임선대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최평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4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를 향해 "수구보수표 구걸을 위해 김대중 노무현을 부인하는 가롯 유다(예수의 열두제자 가운데 예수를 배신한 사람)가 되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인 추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안 후보가 다급해져 지역주의와 색깔론을 주무기로 문 후보를 공격하는 행태를 보면 안타깝기도 하고 참담하기도 하고,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지역주의와 색깔론으로 의혹을 덮겠다는 것인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을 스스로 해명하고 해결해야 한다"며 "위기의식을 느낀 국민의당과 안 후보가 자꾸 무리수를 두는 만큼 국민의 실망도 커진다"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에 대해서도 "햇볕정책을 부정한 안 후보가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길'이라고 우기는 것은 김 전 대통령의 헌신과 노력을 모독하는 것이다. 정치9단의 자세가 아니라 정치구태에 어울릴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당론을 국민에게 아무런 설명 없이 강압적으로 뒤집기한 행태는 안 후보의 민주적 소양과 자질을 의심케 하며, 박 대표의 '공직 진출 사양' 발언도 참 뜬금없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지난 일주일은 문 후보의 확실한 안보우위, 정책우위, 도덕성 우위가 국민으로부터 인정받고 확산되는 시간이자 불안한 안 후보의 거품이 빠지면서 안 후보 지지율도 떨어지는 시간이었다"며 "국민은 이번에는 선거 때마다 등장했던 선거적폐인 지역주의와 색깔론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혁신', 안희정 지사의 '통합', 이재명 성남시장의 '개혁'의 가치를 이어받은 '사회혁신위원회', '통합정부추진위원회', '기본소득·공정국가·공익제보위원회'가 선대위 산하에 각각 출범했다면서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사회대개혁, 정권교체를 향한 우리 당의 통합과 단결은 60년 민주당 전통에서 처음있는 아름다운 전경"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낮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경선 당시 각 캠프에서 활동했던 주요 인사들과 찰떡을 나눠먹으며 필승 결의를 다지는 '찰떡 모임'을 한다.

추미애 "安, 수구보수표 구걸 위해 DJ·盧 부인"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118049800003

title : SK㈜, AI 신약개발 스타트업 '스탠다임'에 100억원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