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김종인, 특정후보 지원 안하기로 한 것으로 안다"

송고시간2017-04-24 09:39

"문재인, '주적개념' 등 논란에 더 단호히 대응해야"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 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은 24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가 특정후보를 지원하는 일은 안 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도 김 전 대표를 찾아뵙고 문 후보와 의원들도 '함께했으면 좋겠다'는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올렸지만 현재는 그렇게 마음의 결정을 하신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발족한 통합정부추진위원회가 '통합정부'의 중요성을 강조해 온 김 전 대표의 합류를 염두에 둔 조직 아니냐는 일각의 해석이 나오는 상황에서 그런 가능성이 사실상 닫혔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박영선, 문재인 선대위 합류
박영선, 문재인 선대위 합류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전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브리핑룸에서 문재인 대선후보 선대위 합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4.16 [박영선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통합정부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은 박 위원장은 '안희정 지사의 대연정과 문 후보가 말하는 통합의 범위는 일치하나'라는 물음에는 부정적으로 대답했다.

박 위원장은 "각 후보의 공약 중 공통분모를 골라내는 작업을 1단계로 추진해 개혁입법연대부터 시작하고 그게 끝나면 '정의'와 '공정'이 정착되는 제도를 만드는 데 주력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부패한 저항세력을 어떻게 끊어내느냐가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갈 수 있을지를 결정할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동참한, 대한민국이 옳은 길로 가는 정의를 선택했던 세력과는 함께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을 비롯해 '주적' 개념 논란 등에 문 후보가 제대로 해명하지 않는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그런 비판이 없게 더 단호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보수진영에서 일부러 후보를 함정에 빠트리려 소신과 관련한 부분을 공격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더라도 자신의 소신을 분명히 나타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703087200002

title : 한국-몽골 은행인들 상호 협력 방안 모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