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강도 심부름 갔다가 빈집서 권총 취득"…돈은 가족에게 써

송고시간2017-04-24 10:00

"농협 직원과 몸싸움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총을 쐈다"

자인농협 총기강도 사건 압수품
자인농협 총기강도 사건 압수품

(경산=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24일 경찰이 경산 자인농협 하남지점 총기강도 피의자로부터 압수한 45구경 권총과 탄창, 훔쳐간 현금을 공개했다. suho@yna.co.kr

강도 피의자
강도 피의자

(경산=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경북 경산 농협 강도사건 피의자가 범행에 사용한 총기는 지인 심부름을 갔다가 우연히 취득한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권총강도 피의자 김모(43)씨는 2003년께 병원에서 근무하던 중 상사 심부름으로 칠곡에 있는 한 빈집에 물건을 찾으러 갔다.

이 집은 상사 지인의 집으로 김씨와 직접 관계는 없다.

김씨는 집 주변을 살피다가 마루 아래에서 상사가 주문한 물건과 별도로 권총과 실탄을 발견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결과 45구경인 권총은 손잡이에 레밍턴이란 브랜드가 남아 있고 녹이 슬었을 정도로 낡고 오래됐다.

미국 레밍턴사는 소총을 만드는 회사로 널리 알려졌으나 예전에는 권총도 생산했다.

실탄은 제조번호로 미뤄 1943년 미국에서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누가 빈집에 권총과 실탄을 뒀는지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

권총강도 탄 자전거
권총강도 탄 자전거

(경산=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경북 경산 농협 권총강도 피의자 김모(43)씨가 범행 후에 타고 달아난 자전거. 경산경찰서는 24일 브리핑을 통해 증거물을 공개했다. sds123@yna.co.kr

경찰 관계자는 "김씨 진술이 사실인지도 확인해야 하는데 현재 거짓말할 이유가 없어 신빙성이 높다고 본다"며 "총기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맡긴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총기 도난이나 분실 신고는 들어오지 않았다.

김씨는 "처음부터 쏠 생각으로 총을 들고가지는 않았다"고 진술했다.

농협 직원과 몸싸움을 하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총을 쐈는데 총알이 나갔다는 것이다.

총알은 사람에게 맞지 않아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은 23일 오전 김씨 집에서 약 700m 떨어진 지하수 관정에서 권총 1자루와 실탄 11발을 발견해 압수했다.

실탄 18발을 감췄다는 피의자 진술을 바탕으로 나머지 7발을 계속 수색 중이다.

범행에 이용한 자전거와 농협에서 빼앗은 현금 1천563만원 가운데 1천190만원도 압수했다.

김씨는 나머지 돈을 옷을 사는 등 가족을 위해 썼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0일 경산시 남산면에 있는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방한 마스크,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서 권총을 들고 침입해 1천563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경찰은 22일 충북 단양 한 리조트 주차장에서 김씨를 붙잡아 23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sds123@yna.co.kr,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5084451073

title : 일본 "적기지 공격에 한국 양해 왜 필요"…한국 "논평 가치없어"(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