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말 청계천 보행전용거리서 희망나눔장터·야시장 즐겨요

송고시간2017-04-24 11:1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주말 청계천 청계광장∼삼일교 880m 구간 보행전용거리에서 희망나눔 장터와 밤도깨비야시장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서울 밤도깨비야시장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30분∼9시30분과 일요일 오후 4시∼9시 모전교∼광교 구간에서 열린다.

야시장에는 푸드트럭 30대와 핸드메이드 상점 50곳이 들어서 시민과 관광객을 맞는다. 스테이크·바비큐·타코·피자·아이스크림 등 맛있는 먹거리는 물론, 가죽공예·방향제·수제 액세서리 등 다양한 제품을 만날 수 있다.

풍등 퍼레이드나 소원 편지쓰기 등 다양한 볼거리도 제공한다.

매월 첫째·셋째 주 일요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청계광장∼모전교 구간과 광교∼삼일교 구간에서는 희망나눔장터가 펼쳐진다.

의류·신발·장난감 등 중고물품을 싸게 팔고, 우리 전통의 멋을 담은 골동품·공예품도 선보인다. 청년 창업자가 꾸린 청년희망장터도 있다.

희망나눔장터는 10월15일까지 열린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앞으로 서울의 대표적인 주말 보행전용거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청계천로 보행전용거리 구간확대와 시간 연장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 청계천 야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 청계천 야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주말 청계천 보행전용거리서 희망나눔장터·야시장 즐겨요 - 2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1103172600005

title : 소설가 윤고은 "버려진 것들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