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양 물웅덩이서 시신 일부 발견…"토막살인 미수습 시신인듯"(2보)

송고시간2017-04-24 09:28

지난해 10월 경찰이 안양 야산과 하천 일대에서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10월 경찰이 안양 야산과 하천 일대에서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수색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양=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경기 안양의 한 물웅덩이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 일부가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4일 오전 시신 발견 현장 주변을 수색 중인 경찰관들. 2017.4.23 [연합뉴스 TV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24일 오전 시신 발견 현장 주변을 수색 중인 경찰관들. 2017.4.23 [연합뉴스 TV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23일 오후 2시 40분께 경기도 안양시 소재 한 농업용 물웅덩이에서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오른쪽 다리가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안양에서 있었던 동거녀 토막살인 사건 당시 수습하지 못한 시신 일부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조사하고 있다.

24일 오전 시신 발견 현장 주변을 수색 중인 경찰관들. 2017.4.23 [연합뉴스 TV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24일 오전 시신 발견 현장 주변을 수색 중인 경찰관들. 2017.4.23 [연합뉴스 TV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지난해 8월 이모(47)씨는 동거녀 A(38·여)씨와 함께 살던 안양시 동안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A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다섯 부위로 토막 내 인근 야산 등 3곳에 유기했다가 10월 경찰에 스스로 신고했다.

경찰은 이씨 자택에서 혈흔반응을 찾아내 이씨를 긴급체포하고 유기된 시신 일부를 수색해 찾아냈으나, 오른쪽 다리 등 일부를 수습하지 못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22057900062

title : 춘천시, 삼한골 계곡에 국립 숲 체험 시설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