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분사해도 단일노조 인정해야'…현대중 노조, 가처분신청

송고시간2017-04-24 08:21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 노조는 회사가 4개 법인으로 분할하자 단일 노조를 인정해야 한다며 서울중앙지법에 '단체협약상 지위보전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노조 집회
현대중공업 노조 집회

현대중공업 노조가 지난해 부분파업을 벌이며 집회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들어 회사는 현대중공업(조선·해양·엔진),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전기전자), 현대건설기계(건설장비), 현대로보틱스(로봇) 등 4개의 법인으로 분리됐다.

노조는 "사업분할을 구실로 회사가 1년 가까이 진행된 단체교섭을 부정하고, 단결권과 단체행동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최근 '분사 회사 조합원도 모두 현대중 조합원이다'고 단체협약을 자체 개정했으며, 이를 근거로 현대중 노조가 각 회사와 임단협 교섭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회사는 각각 법인이 달라 4개사 대표가 현대중 노조와 공동으로 교섭할 수 없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40929082800062

title : 자신이 만든 인삼우유 먹고 남편 숨지자 아내도 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