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첼시 캉테, 잉글랜드선수협회 올해의 선수 수상

송고시간2017-04-24 07:13

은골로 캉테
은골로 캉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26)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6-2017 PFA 올해의 선수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안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 SNS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의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26)가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로 뽑혔다.

캉테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16-2017 PFA 올해의 선수 시상식에서 에덴 아자르(첼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해리 케인(토트넘), 로멜루 루카쿠(에버턴), 알렉시스 산체스(아스널)를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캉테는 지난시즌 레스터시티의 우승을 이끈 뒤 첼시로 이적했다.

새로운 팀에 합류한 캉테는 왕성한 플레이로 중원을 책임지며 첼시의 리그 선두를 이끌고 있다.

'올해의 영플레이어'상은 손흥민의 팀 동료 델리 알리(토트넘)가 받았다.

알리는 해리 케인(토트넘), 루카쿠, 마이클 킨(번리), 조던 픽퍼드(선덜랜드), 르루아 사네(맨체스터시티)를 제치고 두 시즌 연속 같은 상을 받았다.

루시 브론즈(맨체스터시티 우먼)는 '올해의 여성 선수'에 올랐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1007074200005

title : 14∼20일 '여성 경력단절 예방주간'…'W-ink'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