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즈 물고 뛴 메시, 엘클라시코 승리 이끌었다

송고시간2017-04-24 05:58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FC바르셀로나가 입안 출혈 부상으로 거즈를 물고 뛴 리오넬 메시의 활약에 힘입어 레알 마드리드와 '엘클라시코'에서 승리를 거뒀다.

바르셀로나는 24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3-2로 이겼다.

메시는 0-1로 뒤지던 전반 33분 동점 골을 넣은 데 이어 2-2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에 드라마 같은 결승 골을 터뜨렸다.

이날 메시의 상황은 그리 좋지 않았다.

함께 공격을 이끌던 네이마르가 징계로 인해 빠졌고, 파코 알카세르가 그 자리를 대신했다.

메시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의 집중 마크에 시달렸다.

전반 19분엔 거친 수비에 쓰러졌다.

상대 팀 마르셀로와 공을 놓고 경합하다 팔꿈치에 얻어맞아 피를 쏟았다.

메시는 임시방편으로 거즈를 물고 뛰었다.

경기는 레알 마드리드의 흐름으로 이어갔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28분 선취골을 넣었다.

마르셀로의 크로스를 받은 라모스의 슛이 골대 오른쪽을 맞고 나오자, 뒤에서 쇄도하던 카세미루가 밀어 넣어 골을 넣었다.

선취골을 내준 바르셀로나는 곧바로 균형을 맞췄다.

불과 5분 만에 메시가 동점 골을 터뜨렸다.

그는 전반 33분 이반 라키티치의 패스를 받아 벼락같은 골을 넣었다.

출혈이 계속돼 입안에 거즈를 계속 물고 있었지만, 그는 아랑곳하지 않고 최고의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전까지는 레알 마드리드가 유효 슈팅 7개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바르셀로나는 메시의 골이 전반전에서 기록한 유일한 유효 슈팅이었다.

바르셀로나는 후반전에 분위기를 가져왔다.

후반 28분 라키티치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득점을 터뜨려 역전에 성공했다.

4분 뒤엔 상대 팀 라모스가 메시에게 깊은 태클을 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2-1로 앞선 바르셀로나는 수적 우위까지 점해 매우 유리한 고지에서 경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바르셀로나는 후반 40분 동점 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마르셀로의 왼쪽 땅볼 크로스를 하메스가 왼발로 밀어 넣으며 2-2 동점이 됐다.

분위기는 순식간에 레알 마드리드로 쏠렸다.

이때, 메시가 나섰다.

메시는 후반 추가시간 조르디 알바의 왼쪽 땅볼 크로스를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갈랐다.

'버저비터급' 득점이었다.

메시는 프리메라리가 30호 골로 최다득점 1위를 질주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날 승리로 23승 6무 4패 승점 75점을 기록해 1위를 달리던 레알 마드리드(23승 6무 3패 승점 75점)와 승점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다만 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셀로나보다 한 경기를 덜 치렀다.

바르셀로나는 역대 엘클라시코 전적에서 110승59무97패를 기록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924025000030

title : "한국인, 국내보다 해외여행 선호…일본 가장 가보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