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전역 '트럼프 부동산' 400개 넘어…2억5천만 달러 상회"

송고시간2017-04-24 05:22

USA투데이 "대선 이후 콘도 14개 팔아…바이어는 '베일'"

"가장 큰 수혜자 트럼프…심각한 이해충돌 가능성 우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산을 관리하는 '트럼프 그룹'이 미 전역에서 호화 콘도·맨션을 400개 이상을 소유하고 있으며, 그 가치가 2억5천만 달러(약 2천840억 원)를 웃도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현지시간) 미 전국 일간지 USA투데이에 따르면 트럼프 그룹은 뉴욕에서 라스베이거스에 이르기까지 호화 콘도·펜트하우스 422개, 태평양 연안의 골프장 인근 최고급 맨션 12개를 각각 보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보다 작은 규모의 부동산도 수십 개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그룹이 보유한 부동산 가격 범위는 개당 20만∼3천500만 달러(약 2억3천만∼398억 원)까지 다양했다.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부동산 소유나 매매 현황을 전혀 밝히지 않고 있어 심각한 이해충돌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선 이후 트럼프 그룹은 최소 14개 호화 콘도와 택지를 약 2천300만 달러(261억 원)에 팔았으며, 이 가운데 절반은 유한책임회사(LLCs)에 넘겼다. 트럼프 그룹으로부터 호화 콘도 등을 매입한 회사 이름이 베일에 가려진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출마 선언 이후 트럼프 그룹은 미 전역의 58개 부동산을 9천만 달러(1천22억 원)에 팔아치웠다. 이 역시 절반 이상을 LLCs에 넘겼다.

여기에는 뉴욕 맨해튼, 시카고,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최고급 주상복합 건물 리스 계약은 포함조차 되지 않았다. 트럼프 그룹으로부터 부동산을 매입하거나 빌린 바이어들을 추적해보니 12개 국가에 주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트럼프 그룹의 운영을 두 아들에게 맡기고, 재산은 신탁 방식으로 관리 중이다. 대통령의 공적 업무가 자신의 비즈니스와 이해충돌을 빚을 것이라는 우려를 피하기 위한 조치다.

이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그룹 소유 부동산 매매의 가장 큰 수혜자는 트럼프 대통령이다. 게다가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든지 자신의 재산관리 방법을 뒤집을 수도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심각한 이해충돌 우려는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에 누군가 호의를 베풀기 위해 명의만 있는 유령회사를 통해 시세보다 비싸게 트럼프 소유 부동산을 매입할 가능성이 높다는 데 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후보 시절 납세 자료 공개를 요구받았으나 "국세청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를 대며 미뤘으나, 취임 후에도 자발적으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

지난달에는 미 NBC방송이 트럼프 대통령의 2005년 납세 자료를 입수해 보도를 앞두고 있자, 슬그머니 해당연도 자료만 공개해 비난이 일기도 했다.

이로 인해 트럼프 대통령은 1970년 이후 대선후보에게 관행이 된 납세내용 공개를 거부한 첫 주요정당 대선후보이자 첫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1978년 정부윤리법이 제정된 이후 지마 카터 전 대통령부터 역대 미국 대통령은 자산을 백지신탁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재산을 미국 국채에 투자하며 백지신탁에 준하는 조처를 했다.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 사례와 같이 아버지가 아들에게 사업체를 맡기는 것만으로 이해 충돌을 피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남부 백악관'…초호화 리조트 마라라고
트럼프 대통령의 `남부 백악관'…초호화 리조트 마라라고

jongw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101032351017

title : 이젠 살인마저…의료계, 갈 데까지 간 병원난동에 '큰 충격'(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