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대선, 마크롱·르펜 결선투표 진출(3보)

송고시간2017-04-24 03:48

여론조사기관들 출구조사 결과 일치…피용·멜랑숑 탈락

[그래픽] 프랑스 대선 마크롱ㆍ르펜 2파전 압축
[그래픽] 프랑스 대선 마크롱ㆍ르펜 2파전 압축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대선 결선투표에 중도신당 '앙 마르슈'('전진'이라는 뜻)의 에마뉘엘 마크롱과 극우정당 국민전선(Front National)의 마린 르펜이 진출하는 것으로 대선 1차투표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주요 여론조사기관들의 1차투표 출구조사 결과 마크롱과 르펜은 1∼2%포인트의 근소한 격차로 득표해 각각 1·2위를 차지해 2주 뒤 치러지는 결선투표에서 맞붙을 것으로 나타났다.

마크롱은 23일 오후 8시(현지시간) 1차 투표 종료 후 발표된 여론조사기관 해리스인터랙티브의 출구조사 결과 24%의 득표율로 1위로 결선에 나갈 것으로 예상됐다. 르펜은 22%의 득표율로 2위로 집계됐다.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과 급진좌파 진영 '프랑스 앵수미즈'('굴복하지 않는 프랑스'라는 뜻)의 장뤼크 멜랑숑은 20%의 동률로 공동 3위에 그쳐 결선 진출이 사실상 좌절됐다.

여론조사기관 엘라베의 출구조사에서는 마크롱 23.7%, 르펜 22%이 결선에 나갈 것으로 분석됐다. 피용과 멜랑숑은 각각 19.5%의 동률을 기록했다.

또다른 출구조사(칸타 소프르)에서는 마크롱과 르펜이 23%의 동률로 공동 1위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 조사에서 피용과 멜랑숑은 19%의 동률로 결선 진출에 실패할 것으로 예상됐다.

프랑스여론연구소(IFOP)-피뒤시알 공동조사에서도 마크롱은 23.3%, 르펜은 21.6%, 멜랑숑과 피용은 20.1%의 동률로 대동소이한 결과가 나오는 등 프랑스 언론들은 마크롱과 르펜의 결선 진출을 기정사실화하는 분위기다.

대선 결선투표는 오는 5월 7일 진행된다.

프랑스 대선에서 중도좌·우진영을 대표하는 기성 양대 정당(현재는 사회당과 공화당)이 결선투표 진출자를 내지 못한 것은 결선투표를 도입한 5공화국 헌법 시행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