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女心 잡고 다시 호남행…'텃밭' 다지기

송고시간2017-04-24 04:30

일주일 만에 다시 호남서 유세…당일치기 강행군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24일 여성단체와 간담회를 하고 야권 심장부인 호남으로 다시 향한다.

안 후보는 선거운동 첫날인 지난 17일 전주와 광주를 나란히 찾아 유세전을 펼친 바 있다. 일주일 만에 다시 호남행을 선택한 것은 당의 '텃밭'인 이 지역 표심을 굳게 다지려는 전략으로 읽힌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20분 중구 한국 YMCA연합회에서 범여성계 연대기구와 성평등 정책간담회를 연다.

안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난달 발표한 양성평등 정책의 주요 내용을 소개하고 이 단체와 정책협약식을 한다.

이후 안 후보는 곧장 목포로 이동, 오후 3시 10분 목포역 광장에서 '국민이 이깁니다'를 주제로 유세를 할 예정이다.

이어 전남 함평 공영터미널 앞에서 유세전을 펼친 뒤 나주혁신도시에 있는 IT 전문기업 한전KDN을 찾는다.

안 후보는 이 회사 임직원들과 만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자신의 비전을 밝힌 뒤 이곳 앞 광장에서 유세도 벌인다.

지난주 광주 방문 때 금남로를 찾았던 안 후보는 이날 전남대 앞에 차려진 유세 차량에 올라 광주 청년들을 상대로 유세 연설을 할 계획이다.

안 후보는 호남 일정을 마치고 바로 상경해 밤 10시 SBS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 출연한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당일치기 호남 방문은 초 단위로 일정을 관리해야 할 만큼 강행군"이라며 "호남 민심이 이번 대선에서 그만큼 중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