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망" "초등생 토론" "그만하자"…정책실종에 '남탓' 공방

송고시간2017-04-24 00:20

沈, 洪에 질문 안해…安, 洪 얼굴 외면하고 답변

스탠딩토론 이어갔으나 직전토론과 달리 준비한 자료 참고

중앙선관위 토론회 참석한 대선후보
중앙선관위 토론회 참석한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시작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5당 대선후보 TV토론회가 국가경영 비전을 검증하는 정책 토론회에서 벗어나 상대방의 토론 태도를 지적하며 '남탓'으로 돌리는 네거티브 공방전으로 흐르고 있다.

23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로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 TV토론에서 후보자들은 상호 토론에서 상대방의 질문과 답변 태도에 대해 바짝 날을 세우며 설전을 벌였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토론을 시작하면서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돼지 흥분제' 논란과 관련해 홍 후보에게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면서 아예 홍 후보와 토론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홍 후보의 질문을 받고서는 "사퇴하라고 말씀드렸다. 얼굴을 보지 않고 말씀드리겠다"고 홍 후보 대신 카메라를 응시한 채 답변했다.

토론회 준비하는 후보들
토론회 준비하는 후보들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중앙선관위 주최 대선후보 TV토론회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준비를 하고 있다.

이후 안 후보는 홍 후보에게 검찰개혁에 대해 질문하면서도 "홍 후보가 사퇴하셔야 된다는 입장에 변함없다. 그래서 보지 않고 카메라를 보고 국민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안 후보는 저를 보고 말하시죠. 국민이 참 조잡스럽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2007년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진실공방을 벌이다가 발언 도중 유 후보가 치고 들어오자 "자자 끊지 마세요. 끊지 마세요. 다시 한 번 확인해보시고 그래도 의문 있으면 다음 토론에서 질문해주시고"라고 말했다.

안 후보가 문 후보에게 상임위를 열어 양측에 제기된 의혹을 해결하자고 답변을 요구하자 문 후보는 "손드시죠"라며 사회자로부터 질문 권한을 먼저 받으라는 취지로 지적했다.

그러자 안 후보는 "딸 재산과 문 후보 아들 특혜 채용 의혹을 둘 다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국회 상임위를 여는 것"이라고 강조했고, 문 후보는 웃으며 "이 질문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저는 이미 해명이 끝났고, 안 후보님이 열심히 해명하시라"고 맞섰다.

안 후보가 자신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에 대해 문 후보에게 의견을 물으며 갑론을박이 진행되자 홍 후보는 재차 "이게 초등학생 감정싸움인지 대통령 후보 토론인지 알 길이 없다. 참 안타깝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와 관련해 문 후보와 안 후보가 공방을 벌이자 홍 후보는 "이게 무슨 초등학생 토론도 아니고"라고 재차 비판하기도 했다.

대선 후보들 검찰개혁 한목소리(PG)
대선 후보들 검찰개혁 한목소리(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또한, 문 후보는 '성완종 리스트' 연루 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앞둔 홍 후보에게 "성완종 회장 메모에 나와 있는 홍 후보님은 유죄냐"고 직설적으로 물었고, 홍 후보는 "그렇다면 (참여정부 때) 문 후보가 왜 두 번씩이나 (성완종 회장에 대해) 사면을 해줬나"고 역공을 취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그만하시죠"라고 화제를 돌렸다.

심 후보와 유 후보간 공방도 벌어였다. 심 후보가 '송민순 문건' 논란과 관련해 문 후보를 옹호하면서 유 후보에게 "색깔론을 극복하는 게 보수가 다시 태어나는 기준"이라고 지적하자 유 후보는 "왜 북한을 선거에 이용한다고 하느냐. 심 후보까지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문 후보의 입장과 다르지 않다"고 받아쳤다.

이에 심 후보는 "문 후보와 다르다 그렇게 엮지 말라"고 반박했다.

유 후보는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최근 유세에서 "초대 평양대사를 하고 싶다"고 언급한 데 대해 안 후보를 상대로 "(박 대표와) 합의를 했느냐'고 캐묻자 안 후보는 "어휴, 실망이다. 북한과 관계가 언제 개선되겠느냐"라며 박 대표가 이날 임명직 공직도 맡지 않겠다고 선언한 점을 들어 반박했다.

자료 없이 스탠딩 방식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던 직전 TV 합동토론과 달리 이번 토론은 스탠딩 방식을 유지했지만 선거방송토론위원회의 토론규정에 따라 후보들은 미리 준비해온 자료를 참조할 수 있었다. 안 후보와 홍 후보는 문 후보를 상대로 질의할 때 관련 자료를 들어보이기도 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