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측 일각서 '潘 역할론' 고개…"외교분야 역할 맡아야"

송고시간2017-04-20 20:24

文, 潘 불출마 후 통화…"潘, 국가위해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연합뉴스TV 제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 일각에서 중도·보수층 지지확장을 위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측을 접촉해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역시 앞서 "대통령이 되면 반 전 총장을 외교 특사로 임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문 후보 측에서도 반 전 총장에게 적극적으로 손을 내밀지 주목된다.

문 후보 측 관계자는 "공식적으로 반 전 총장과 접촉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면서도 "그러나 정권교체가 되고 나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을 갖춘 반 전 총장이 남북관계를 풀어나가거나 동북아 평화체제를 만드는 데 역할을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특히 반 전 총장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후 문 후보가 반 전 총장과 통화를 하면서 외교 분야에서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는 당부를 했으며, 반 전 총장 역시 "국가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반 전 총장 역시 문 후보에 대해 좋게 생각하고 있더라"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 측에서는 반 전 총장은 참여정부 출신이기도 한 만큼 앞으로라도 문 후보를 도울 수 있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문 후보가 다른 지역에 비해 충청에서 안 후보에게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반 전 총장의 역할을 주목해 볼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문 후보 측의 다른 관계자는 "충청의 오피니언 리더들 가운데서는 여전히 반 전 총장을 지지하는 분들이 많다"며 "반 전 총장이 전격 합류하지 않더라도 문 후보를 지지하기만 한다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