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미애 "정권교체 이뤄 국정원을 국민의 품으로 돌려놓겠다"

송고시간2017-04-20 19:58

국정원 댓글 사건 2심 재판일에 "국정원 정치개입 중단돼야"

엄지 들고 지원유세하는 추미애
엄지 들고 지원유세하는 추미애

(광명=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0일 오후 경기도 광명 철산역 사거리에서 열린 문재인 대선후보 지원유세에서 문 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인 추미애 대표는 20일 "정권교체를 이뤄내 국정원을 권력의 품에서 국민의 품으로 돌려놓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국정원 댓글 사건' 항소심 재판이 열린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정원의 불법적 정치개입은 중단돼야 하고 어떤 정치 관여도 있어선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은 심리전단의 댓글 공작 현장이 적발되자 민주당에 의한 '국정원 여직원 감금사건'으로 이를 둔갑시켜 국정원의 조직적 대선 개입 의혹을 물타기했다"고 비판했다.

미래의 유권자와 인사
미래의 유권자와 인사

(광명=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0일 오후 경기도 광명 철산역 사거리에서 열린 문재인 대선후보 지원유세에 참석해 엄마와 함께 유세를 보러 온 아기와 인사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이어 "대선을 19일 남긴 지금 국정원이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어떤 활동을 하는지 알 도리는 없다"며 "국가권력기관인 국정원의 대선 개입은 다시는 벌어지지 말아야 할 '권력형 적폐'"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1심에서 모두 무죄가 확정됐지만 박근혜 정권의 검찰이 무리하게 항소해 2심에 이르렀다"며 "정치검찰의 무리한 기소 남용과 권력 눈치 보기 역시 다음 정부 검찰 개혁의 핵심 과제"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2심 재판을 받아야 하는 이종걸 의원, 강기정 김현 전 의원, 정경원 경남도당 사무총장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