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총선 앞두고 '사이버 반격' 체제 추진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정부가 사이버 공격을 당했을 때 반격을 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나섰다.

공영 국제방송 도이체벨레는 20일(현지시간)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의장인 국가안보회의가 적대적 서버 분쇄 능력을 갖추려고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일간 쥐트도이체차이퉁을 인용한 기사에서 경찰, 군, 정보 당국이 사이버 공격 주체를 찾아내 공격을 막거나 서버를 파괴하는 형태라고 부연했다.

독일 정부는 전력망을 노린 공격이나, 과거 발생한 연방하원 컴퓨터 해킹 같은 사례가 반격이 필요한 사이버 공격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폰데라이엔 독일 국방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폰데라이엔 독일 국방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가안보회의는 지난달 사이버 반격을 위한 기술 분석에 착수하기로 하고 오는 9월 총선 이전인 여름철에 분석 결과를 보고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은 러시아의 총선 개입 가능성 등을 주장하며 촉각을 세우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5일 독일 국방부도 사이버 공격을 당했을 경우 자위 차원의 대응을 한다는 목표 아래 사단급 이상 사이버 대응군(軍) 부대를 창설한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국방장관은 당일, 병력 1만3천500명 규모의 이 사이버 대응군 사령부의 출범을 알리면서 "연방군 네트워크가 공격받으면 자위 차원에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부대 창설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