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충북 대선 쟁점 될 듯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충북 대선 쟁점 될 듯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문재인 "충청권 시도지사의 합의에 따르겠다"
한국·국민 "충북 도민 무시하는 꼼수에 불과"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KTX 세종역 신설 여부가 충북에서 대선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KTX 세종역 신설은 지난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세종시) 의원이 공약으로 제시하면서 공론화됐고, 같은 당 소속의 이춘희 세종시장도 역 설치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충북은 세종역이 신설되면 인근의 오송역이 쇠퇴할 수밖에 없다며 도민 비상대책위를 구성했고, 세종역 신설에 반대하지 않는 후보 낙선운동에 나서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지역 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엇갈리는 이 문제는 후보들의 입장에서 볼 때 충북과 세종 가운데 어느 한쪽의 손을 들어줘야 하는 '뜨거운 감자'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지난달 당내 경선과정에서 청주를 방문, "현재 정부가 진행하는 (세종역 신설에 대한)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지켜보자"고 입장을 유보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최근 세종역 신설 저지를 충북의 제1 공약으로 채택, 'KTX 세종역 저지 자유한국당이 약속합니다'라는 현수막을 곳곳에 내걸었다. 그러면서 "문 후보가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히지 않고 있다"고 공격했다.

국민의 당도 20일 "KTX 세종역 신설은 실익이 적어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때문에 이날 청주를 방문한 문 후보가 KTX 세종역 신설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내놓을지가 관심거리였다.

문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세종역 설치 여부는 충청권 시도지사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를 놓고 민주당 관계자는 "충북이 세종역 설치에 동의하지 않는 상황에서 추진되는 세종역 신설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문 후보 발언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후보가 마치 세종역 설치를 반대하지 않는 것처럼 몰아가는 다른 당의 주장은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국당 관계자는 "문 후보의 발언은 세종역 설치 반대를 바라는 도민들의 기대를 저버린 것"이라며 "충청권이 합의할 수 없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이런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 당 역시 "문 후보가 세종시와 충북 표를 모두 얻으려고 애매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공격해 세종역 설치 문제가 대선 기간 뜨거운 쟁점이 될 것을 예고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