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플, 내달 인도서 아이폰 생산…가격 경쟁력 노려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확대를 추진하는 애플이 다음 달부터 인도 현지에서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해 5월 인도 뭄바이를 방문한 팀 쿡(가운데) 애플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인도 뭄바이를 방문한 팀 쿡(가운데) 애플 최고경영자(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이코노믹타임스는 애플이 아이폰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업체 중 하나인 대만 기업 위스트론의 인도 남부 카르나타카 주 벵갈루루 공장에서 다음 달부터 아이폰 시험 제조에 들어간다고 카르나타카 주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애플이 부품 수입 관세 면제 등 현지 생산에 따른 특별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 정부가 연방정부와 논의하고 있다면서 "애플은 인센티브 여부에 상관없이 현지 생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주 정부는 애플이 단순 조립뿐 아니라 부품업체들까지 모두 벵갈루루에 데려와 이곳을 수출기지로 삼게 하고자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도는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18% 증가하는 등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최대 스마트폰 시장인 중국에서 현지 업체의 공세에 시달리는 애플은 인도를 차기 성장동력으로 주목해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인도를 7∼10년 전 중국처럼 보고 있다"면서 "인도에 큰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인도는 스마트폰 완제품에 1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현지 제조공장이 없는 애플 제품은 그동안 가격 경쟁력을 갖추기 어려웠다. 현재 애플의 인도 시장 점유율은 2%에 미치지 못한다.

애플은 인도에서 최신 모델인 아이폰7이 아닌 상대적으로 가격대가 낮은 아이폰6와 6S, 아이폰 SE를 우선 생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5월 인도 뉴델리 인근 구르가온 사이버 허브에 있는 애플과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점 앞을 젊은이들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5월 인도 뉴델리 인근 구르가온 사이버 허브에 있는 애플과 삼성전자 스마트폰 판매점 앞을 젊은이들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9: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