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젠틸로니 伊총리 미국 방문…트럼프와 정상회담

시리아 사태·난민 문제 등 논의할 듯…G7정상회의 의제 조율


시리아 사태·난민 문제 등 논의할 듯…G7정상회의 의제 조율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가 미국을 공식 방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19일 로마를 떠나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한 젠틸로니 총리는 20일 저녁(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해 양국 관계 증진 방안과 시리아 사태 등 국제 안보 문제, 난민 문제 등 양국의 이해가 걸린 주요 국제 현안을 논의한다.

작년 12월 헌법개정 국민투표 부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마테오 렌치 총리에게 자리를 이어받은 젠틸로니 총리와 지난 1월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대면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올로 젠틸로니 이탈리아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양국 정상은 첫 만남에서 내달 26∼27일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의제를 비롯해 두 나라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젠틸로니 총리는 특히 이 자리에서 이탈리아가 지중해를 건너는 유럽행 난민의 최전선이 되며 난민 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을 설명하며 유럽 각국이 보다 균형있는 난민 분산 수용에 나설 수 있도록 미국의 지원과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은 이달 초 미국이 화학무기 사용 의혹을 받고 있는 시리아 정부군을 상대로 폭격을 감행하고, 리비아 정정 불안이 지속돼 리비아발 난민의 유럽 유입이 끊이지 않는 등 지중해를 둘러싼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열리는 것이어서 주목받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중해 중앙에 자리한 이탈리아는 미군 기지 5개가 위치해 있는 것에서도 알 수 있듯 미국에게는 전략적 요충지 중 하나로 꼽힌다.

로마 루이스 대학의 국제관계사 전문가인 페데리코 닐리아 교수는 "지중해와 중동에서 미국의 군사 행동이 점증하고, 터키에서도 (대통령 권한을 강화한 개헌 국민투표 여파로)혼란이 이어지는 시기여서 (미국에게)이탈리아의 전략적 중요성은 더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젠틸로니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기 전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를 방문, "이탈리아와 미국이 동맹을 유지하는 것은 기회일 뿐 아니라 정치적 의무이기도 하다"며 "미국과 이탈리아는 갈등을 억제하고, 위기를 더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젠틸로니 총리는 21일에는 캐나다 오타와로 이동,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만나 양국 공통 관심사와 G7 정상회의 의제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다.

올해 이탈리아가 의장국을 맡은 G7은 미국, 캐나다,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을 회원국으로 두고 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9: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