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 선내서 디지털카메라 발견·휴대전화 추가 수습

송고시간2017-04-20 19:02

수중 수색서 뼛조각 2점 추가 수습

(목포=연합뉴스) 장덕종 박철홍 채새롬 기자 = 사흘째 이어진 세월호 선내 수색에서 휴대전화와 디지털카메라가 추가로 발견됐다.

지금까지 세월호 인양·수색 과정에서 발견된 휴대전화는 총 4대다. 디지털카메라는 처음 발견됐다.

세월호 선내서 디지털카메라 발견·휴대전화 추가 수습 - 1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20일 세월호 A 데크(4층) 선수 부분에서 소유자가 확인되지 않은 휴대전화 1대와 디지털카메라를 추가 수습했다고 밝혔다.

휴대전화, 디지털카메라 등 디지털 정보기기는 진상규명 차원의 증거 가치가 있어 다른 유류품과 달리 수거 직후 선체조사위원회에 인계된다.

선체조사위는 산화 방지 등 작업을 거쳐 민간 전문기관에 복원을 의뢰할 방침이다.

세월호에 남겨진 휴대전화, 디지털카메라 등은 참사 당시 통화 기록·문자메시지 내역·사진·동영상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여 진상규명에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

복원 가능 여부는 2주 후 알 수 있다.

인양 이후 발견된 휴대전화는 인양하면서 1대, 선내 수색 이틀째 A 데크(4층) 선수 부분에서 2대에 이어 4대째다.

진도 침몰해역에서 진행 중인 수중 수색에서도 동물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2점이 추가로 발견됐다.

수중 수색에서는 지금까지 동물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5점이 수거됐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