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원자력연구원 불법행위 강력 규탄…수사·처벌 요구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실태조사를 통해 드러난 한국원자력연구원의 불법행위를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원자력연구원이 그동안 각종 위법사항을 은폐·축소한 데 대해 "대전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우롱한 처사를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정부 차원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요구했다.

시는 원안위 조사결과에 대해 '가리고, 속이고, 철저히 짜 맞추는 등 기획되고 의도된' 원자력연구원의 위법행위라고 규정했다.

또 금속용융시설에서 52t이나 되는 세슘과 코발트로 오염된 폐기물을 용융하고, 10t이나 되는 중저준위 폐기물을 용융하는 등 위반행위 수준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가연성폐기물처분시설과 용융로는 원자력연구와 직접 관련이 없는데도 시민의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만큼 해당 시설의 운영을 즉각 중단하고 장기적으로는 폐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원자력연구원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 철저한 수사와 관계자 처벌, 위법사항에 대한 철저한 시민검증 수용과 협조, 진·출입 차량 방사능 측정시스템 조기구축, 시에서 제안한 원자력안전협정의 전폭적인 수용 등을 촉구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해서는 방사선 비상계획 없이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을 운영한 기간을 공개하고, 드러난 36건의 위반행위에 대한 방사선 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시민이 납득할만한 설명을 요구했다.

시는 지난달 27일 발족한 '원자력시설 안전성 시민검증단'을 통해 이번에 적발된 추가 위반행위를 철저히 검증하고,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위법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8: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