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원시, 광교취수원 변경 '사회적협의기구' 구성 추진

'시민 의견 수렴해 재작성' 환경부 요구 따른 조치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는 환경부가 '수원시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에 대해 재작성을 요구함에 따라 이해 당사자간 의견수렴을 위한 사회적협의기구를 만들겠다고 20일 밝혔다.

"광교상수원을 지키자"
"광교상수원을 지키자"(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4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광교 상수원보호구역해제반대 범시민대책위'가 22일 시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교상수원을 지키기 위한 10만 서명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히고 있다. 2017.3.22
hedgehog@yna.co.kr

시는 '좋은시정위원회' 권고에 따라 광교비상취수원을 변경하는 내용이 포함된 수도정비기본계획 변경안을 지난달 24일 환경부에 제출했고,이에 환경부는 지난 17일 변경안에 대한 검토의견을 보내왔다.

환경부는 의견서에서 "지방정수장의 효율적 운영 방안, 이와 연계된 수도시설 정비계획, 비상취수원 기능 유지를 위한 수질관리계획, 상수원 보호구역 내 지역 주민들 민원해소 방안 등 전반적 사항을 수원시민, 시민단체, 관련 지역 주민 등과 충분히 논의해 결정해야 한다"면서 "논의결과를 토대로 수도정비 기본계획을 재작성해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시민, 시민단체, 광교 주민 등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사회적협의기구를 만들어 광교주민들의 불편해소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지난해 8월 각종 규제로 주택 신·증축과 식당운영 등에 제한을 받아온 광교 주민들이 광교 상수원보호구역해제와 광교정수장 폐쇄를 요구하자 수원시 비상취수원을 광교저수지에서 파장저수지로 변경하는 내용의 수도정비기본계획변경안을 환경부에 제출했다.

그러자 48개 수원지역 시민사회단체는 광교저수지가 125만 수원시민의 비상식수원으로서 자연재해 등으로 인한 광역상수도의 공급중단이나 제한급수에 대처하기 위한 안전장치일 뿐 아니라 광교 정수장 폐쇄 시 주변이 상수원보호구역에서 해제돼 환경파괴와 난개발이 우려된다며 변경계획안 철회를 요구한 채 '광교상수원 지키기 10만명 시민청원운동'을 벌이고 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