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은 학교 통폐합과 맞바꾼 도심 학교 신설은 악수"

강원평화경제연구소, 강원교육청 작은 학교 4개교 통폐합 수용 비판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도교육청이 춘천 퇴계지구에 초중학교를 신설하기 위해 도내 학교 4개교를 폐교하라는 교육부 요구를 받아들인 것과 관련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강원도교육청.
강원도교육청.

사단법인 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20일 논평에서 "강원교육청은 2021년 개교를 목표로 추진한 퇴계지역 학교 신설이 중앙투자심사를 조건부 통과한 것과 관련해 '신의 한 수'였다고 자평하고 있다"면서 "교육부는 도심형 통합학교 신설을 전제조건으로 도내 초중 4개교 통폐합을 내세웠고, 강원교육청이 이를 수용한 것은 신의 한 수가 아니라 또 하나의 악수"라고 밝혔다.

또 "임기 말 민병희 교육감은 자신의 핵심공약이었던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을 스스로 부인하게 됐다"며 "작은 학교 4개교 통합을 수용하고, 강원도의회가 교육희망재단의 예산을 대폭 삭감해 도내 농산어촌의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은 이제 운명을 가름하기 어렵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도 교육청이 도심지역의 학교 신설을 위해 농산어촌 작은 학교의 폐교를 수용하는 모습을 보면서 민 교육감의 의지와 진정성에 의구심이 든다"며 "교육의 가치와 규모를 돈으로 계산하는 데 익숙한 교육부의 공세 앞에 강원교육청마저 손잡음으로써 도내 소규모 학교는 이제 태풍 앞에 촛불 신세가 됐다"고 혹평했다.

강원교육청은 지난해부터 강릉 유천초교, 원주 기업중, 춘천 퇴계초·중 등 도심 아파트 단지에 3개 학교를 신설하기 위해 도내 17개 학교를 통폐합하라는 교육부의 요구를 수용했다.

교육부는 통상적으로 1개 학교를 신설하려면 2개 학교를 폐교하라고 요구해 왔지만, 도내는 1개 학교 신설을 위해 농어촌 5개교가량이 문을 닫는 셈이 됐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