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러시아의 안보리 北미사일 규탄성명 반대에 "존중한다"

"안보리에는 그나름의 제의 규칙과 문제처리 방식이 있다"
유엔 안보리 회의 전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 안보리 회의 전경.[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러시아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언론성명에 제동을 건 것에 대해 "안보리 규칙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며 러시아를 존중한다는 뜻을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러시아가 이번 언론성명에 반대한 데 대해 "안보리에는 안보리만의 제의 규칙이 있고, 문제 처리 방식이 있다"고 답했다.

루 대변인은 "이 규칙에는 실질적으로 비공개인 비공식 논의도 포함한다"며 "내가 알기로는 안보리 회원들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발생한 문제에 대해 담화를 발표할 것인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중국은 안보리 회원들과 결속하고 한 목소리를 내왔다"며 "안보리는 한반도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FP통신 등은 19일(현지시간) 안보리가 지난 16일 실패로 돌아간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채택하려 하자 러시아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문구를 빠뜨렸다며 동의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성명에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지 말고, 미사일 발사도 중지하라는 촉구와 필요하면 '중대한 추가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