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감기·병간호' 핑계…사회봉사명령 기피한 '간 큰' 조폭

(군산=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폭력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뒤 법원의 사회봉사명령을 기피한 20대 조직폭력배가 교도소에 수감됐다.

난투극 벌이는 조직폭력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난투극 벌이는 조직폭력배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 전북 군산준법지원센터에 따르면 A(25)씨는 지난해 11월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단체 등의 구성·활동)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와 함께 보호관찰 2년과 사회봉사 180시간도 명령받았다. 항소 포기로 이 형은 확정됐다.

하지만 A씨는 감기와 할머니 병간호, 집안 사정 등 갖가지 핑계를 대며 4개월간 사회봉사명령 180시간 중 36시간만 이행한 채 장기간 사회봉사명령을 기피했다.

군산준법지원센터는 준수 사항을 어긴 A씨의 위반 정도가 무겁다고 판단, 법원에 집행유예 취소 신청을 했다.

A씨는 지난 19일 구인돼 군산교도소에 수감됐다. 그는 집행유예가 취소되면 1년간 수감 생활을 해야 한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