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산림 병해충 기승…발생면적 3년새 2배 넘어

미국선녀벌레는 4년새 88배 증가…도, 방제 강화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산림 내 각종 병해충 발생면적이 최근 들어 급격하게 늘고 있다.

특히 7년 전부터 도내 산림에 나타나기 시작한 미국선녀벌레는 최근 4년 사이 발생 산림 면적이 무려 88배나 증가했다.

미국선녀벌레[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선녀벌레[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는 기후변화 등으로 외래 병해충들이 유입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20일 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산림 병해충 발생면적은 8천128㏊로, 2015년의 4천737㏊보다는 71.6%, 2013년의 3천793㏊보다는 115% 늘어났다.

지난해 주요 병해충 발생면적을 보면 미국선녀벌레가 3천650㏊, 미국흰불나방 960㏊, 꽃매미 435㏊, 산누에나방 26㏊, 기타 해충 1천784㏊, 기타 병해 52㏊ 등이었다.

이 중 미국선녀벌레의 경우 2012년 41㏊에서 4년 사이 88배나 증가한 것이며, 전년도인 2015년의 1천788㏊보다도 104% 늘었다.

꽃매미 역시 2015년의 28㏊보다 무려 14.5배, 산누에나방은 2015년 10㏊보다 1.6배 증가했다.

꽃매미 유충[연합뉴스 자료사진]
꽃매미 유충[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선녀벌레는 지난해 23개 시군 내 농경지 6천198㏊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농경지와 임야의 전체 발생면적이 9천848㏊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지난 겨울 비교적 높은 기온으로 꽃매미 등 해충들의 알 월동 생존율이 평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난 데다가 부화도 빨라져 올해 농경지는 물론 산림 내 병해충 발생면적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도 농업기술원의 지난 2월 조사 결과 도내 꽃매미 알의 월동생존율은 88.9%로 나타났다.

이 같은 월동생존율은 2014년 68.9%, 2015년 82.1%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도는 이에 따라 올해 농업 부서와 산림 부서가 공동으로 미국선녀벌레 및 꽃매미 등 각종 해충 방제 작업을 조기에 대대적으로 하기로 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6: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