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자전거·스쿠터 유세…"저비용·고효율 선거"

소음·공해·돈 없는 3無 선거로 인식 개선·자금부족 극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다른 정당보다 자금력이 부족한 바른정당이 '저비용·고효율' 선거운동을 위해 자전거 유세단을 꾸렸다.

바른정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는 21일 오후 4시 국회 둔치에서 120여 대의 자전거와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는 '희망 페달 자전거 유세단' 발대식을 한다고 20일 밝혔다.

바른정당은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소음과 공해, 돈이 없는 '3無' 선거운동을 지향하며 선거운동에 대한 국민의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자 자전거 유세단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전국 지역 당협별로 구성된 자전거 유세단은 시끄러운 방송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유세차와 달리 조용하고 매연이 없으며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다.

바른정당은 자전거와 더불어 특별 제작한 유세용 전기 스쿠터도 이용하고 있다.

선거기간에 흔히 볼 수 있는 1톤 유세차의 평균 제작비용이 2천500만 원인 반면 스쿠터는 150만 원에 불과하다. 전기를 동력으로 이용하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자전거와 스쿠터 모두 기존 유세차가 다닐 수 없는 좁은 골목을 누비며 주민과 바로 대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바른정당은 "유세차와 선거운동원에 들어가는 비용을 모두 국민 혈세로 부담하는 만큼 '저비용·고효율' 유세홍보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저비용·고효율 선거' 바른정당, 자전거·스쿠터로 유세
'저비용·고효율 선거' 바른정당, 자전거·스쿠터로 유세(서울=연합뉴스) 바른정당은 '저비용·고효율' 선거운동의 일환으로 자전거와 스쿠터로 구성된 유세단을 꾸렸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전기 스쿠터를 타고 유세하는 오신환 대변인. [바른정당 제공]
'저비용·고효율 선거' 바른정당, 자전거·스쿠터로 유세
'저비용·고효율 선거' 바른정당, 자전거·스쿠터로 유세(서울=연합뉴스) 바른정당은 '저비용·고효율' 선거운동의 일환으로 자전거와 스쿠터로 구성된 유세단을 꾸렸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이기재 대변인(오른쪽)과 자전거 유세단.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6: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