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시 '친환경 자동차 선도도시' 도시 브랜드 1위 등극

'광주형 일자리 모델과 접목 시너지 효과 확대' 평가


'광주형 일자리 모델과 접목 시너지 효과 확대' 평가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 '친환경 자동차 선도도시'가 한국브랜드경영협회 주최 '2017 고객감동 브랜드지수'(K-CSBI) 도시브랜드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20일 밝혔다.

고객감동 브랜드지수는 서비스 최고 품질 단계의 브랜드를 선정하는 인증제도로 국내 대표 서비스 평가 지수다.

광주시의 친환경 자동차산업은 민선 6기 윤장현 시장의 핵심 공약 사업 중 하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7월 친환경 자동차 부품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 3천30억원 규모의 국가사업으로 확정되는 등 본궤도에 진입했다.

여기에 '광주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 접목되면서 친환경 자동차산업은 전통 효자 산업들이 줄줄이 밀려나는 국내 제조업 위기 상황에서 대안적 모델로 급부상했다는 평가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이 대타협을 통해 근로자는 양질의 일자리를 얻고 경영자는 적정임금의 고용환경을 보장받아 기업의 국내 투자를 끌어내는 것으로 일종의 사회통합형 지역혁신운동이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은 고용노동부의 전국 지역 노사민정 협력 평가 대상을 받기도 했다.

윤장현 광주시장은 "국내 자동차 업계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전기, 수소차 생산에 대한 투자유치를 모색해 갈 계획이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국가 제조업이 부활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