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금융권 가계대출 2월 4천733억원…1월의 10배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주택담보 대출을 중심으로 부산지역 금융권의 여신 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20일 발표한 금융동향을 보면 부산지역 금융권의 올해 2월 여신액은 1조5천950억원으로 전달(6천472억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예금은행의 기업대출은 4천533억원으로 전달(6천126억원)과 비교해 줄었다.

반면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 증가로 4천733억원을 기록했다. 올해 1월 459억원에 불과한 것과 비교하면 큰 폭의 증가다.

비은행금융기관에서는 가계대출이 전달과 비슷했지만 대기업대출(5천101억원)이 증가했다.

올해 2월 부산 금융권의 수신액은 저축성예금을 중심으로 1조7천987억원을 기록, 전달과 비교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한국은행 부산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부산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