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탈핵·4대강 보 철거'…환경분야 대선 공약 요구 잇따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경남지역 환경단체를 중심으로 탈핵, 4대강 보 철거 등 환경분야 정책의 대선 공약화를 지지하거나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20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승인해 부산·울산·경남 주민 800만명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밝혔다.

"탈핵 후보 지지"
"탈핵 후보 지지"(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탈핵경남시민행동이 20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탈핵을 공약한 대통령 선거 후보들을 지지한다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4.20
bong@yna.co.kr

이어 "신고리 5·6호기는 위험성 평가 누락, 지진위험성 반영 미흡, 인구밀집지역 건설 위법 등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며 "부·울·경 주민과 시민사회단체는 탈핵 의지를 모아 '잘가라 핵발전소' 운동을 벌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단체는 "어느 때보다 탈핵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탈원전 등 친환경에너지 패러다임으로 국가정책을 전환하고 노후 원전 폐쇄와 신규 중단을,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2040년까지 원전 제로 사회를 실현하고 신규 건설 백지화 등을 공약했다"며 두 후보 지지의 뜻을 표명했다.

또 다른 환경단체인 낙동강네트워크는 이날 경남을 방문한 심상정 후보와 4대강 보 철거 등 정책협약에 서명했다.

이 단체와 심 후보는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4대강 수문 전면 개방, 순차적인 보 철거 계획 수립, 4대강 하상과 둔치·지하수위 재자연화를 위한 연구 진행 등을 약속했다.

또 낙동강 하구둑 개방과 생태계 복원, 식수원으로서 낙동강 복원 등도 정책협약서에 담았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경남환경운동연합도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세먼지 감축을 대선 공약으로 요구했다.

"미세먼지 절반 줄여라"
"미세먼지 절반 줄여라"(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환경운동연합과 시민사회단체들이 20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미세먼지 감축을 대선 공약화하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4.20
bong@yna.co.kr

이 단체는 "제19대 대통령은 임기가 끝나는 2022년까지 미세먼지를 지금의 절반 수준으로 줄이겠다는 목표(2015년 PM 2.5 기준으로 연평균 26㎍/㎥인 미세먼지를 2022년에 연평균 15㎍/㎥로 감축)를 세워 이를 달성하기 위한 미세먼지 정책을 마련해 실천하라"고 주장했다.

경남환경운동연합과 54개 지역환경운동연합은 대선일 하루 전날인 내달 8일까지 이러한 미세먼지 감축 공약을 요구하는 10만인 청원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b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