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일, 내주 도쿄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

北도발시 대응·대북압박 강화 방안 등 논의할 듯
(왼쪽부터)김홍균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왼쪽부터)김홍균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미·일은 내주 일본 도쿄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고 외교부가 20일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의가 내주 도쿄에서 개최되는 쪽으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일본 측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지난 2월 27일 워싱턴에서 열린 이후 약 2개월 만에 개최된다.

한국 새 정부 출범 이전에 열리는 마지막 3국 수석대표 협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등 세 나라 대표는 북한의 추가 도발 시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취하는 문제, 대북 압박 강화를 통한 비핵화 대화 재개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아울러 이달 말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주최로 미국에서 열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북핵 관련 특별 회의에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참석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조 대변인은 소개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