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5·18 단체, 연희동 찾아 "전두환 회고록 폐기하라"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양지웅 기자 =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구속부상자회)는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앞을 찾아 "회고록을 즉각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들은 "1997년 4월17일 대법원은 전두환에 대해 반란 수괴, 내란 목적 살인으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며 "전두환은 자신의 죄악에 대해 평생 용서를 구해야 하는데도 회고록으로 역사에 대한 패악질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회고록 폐기!'
'회고록 폐기!'(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일 오후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항의 방문,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4.20
pdj6635@yna.co.kr

이어 "그의 회고록에선 내란 수괴, 반란군 우두머리로서 있을 법한 최소한의 결기와 책임감조차 발견할 수 없다"며 "자신들의 행위를 애써 감추면서 역사의 죄인이라는 사실마저 부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계엄군의 학살·발포명령, 헬기 총격 등 5·18의 진실은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새 정부와 협력해 5·18 진상규명 작업을 진행해갈 것이며 전두환과 같은 망발을 절대 용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회원들이 자택 바로 앞까지 이동하려 하자 경찰 50여명이 막아서면서 10여분간 회원들이 폴리스라인을 밀치는 등 충돌이 있었다.

이후 참가자들은 경호 관계자에게 성명서를 전달하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일부 참가자들은 분을 못 이겨 바닥에 주저앉아 오열하기도 했다.

5·18 당시 고교 1학년이던 아들 문재학 군을 잃었다는 어머니 김길자(75)씨는 "전두환이 피해자라고 하는 얘기를 듣고 피가 끓는다"며 "(광주에서) 여기까지 와서 전두환 얼굴을 못 보고 가서 너무 아쉽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기어서라도'
'기어서라도'(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일 오후 5.18 민주유공자3단체, 5.18 기념재단 등 단체 관계자들이 회고록 폐기 등을 촉구하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을 항의 방문, 한 참가자가 폴리스 라인을 뚫고 자택 방향으로 향하며 오열하고 있다. 2017.4.20
pdj6635@yna.co.kr

전 전 대통령은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자신이 '5·18 치유를 위한 씻김굿 제물이 됐다'고 표현했다. 또 5·18 당시 계엄군 헬기 사격 목격담을 남긴 고(故) 피터슨 목사·조비오 신부를 각각 '가면 쓴 사탄',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했다.

5·18 단체들은 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 고소와 출판금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