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버클리대, 폭력사태 우려에 보수논객 강연 취소

강연 취소된 앤 쿨터 "헌법 위배" 반발…학교 "학생·강연자 안전 위한 조치"
지난 2월 1일(현지시간)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의 강연을 반대하는 시위를 여는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학생들[EPA=연합뉴스]
지난 2월 1일(현지시간)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의 강연을 반대하는 시위를 여는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학생들[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지난 3개월간 교내에서 과격 시위가 이어진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학교(UC 버클리)가 안전 문제로 보수논객 강연을 취소했다.

19일(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버클리대는 폭력사태 우려로 보수논객 앤 쿨터의 예정된 강연을 취소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쿨터를 초청한 교내 공화당 지지 단체에 보냈다.

버클리대는 지난 2월 극우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 편집자 밀로 야노풀로스를 강연자로 초청했을 때 학생들이 돌과 폭죽을 던지고 유리창을 깨는 등 격렬한 시위가 벌어진 점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당시 캠퍼스는 폐쇄됐으며 학교 측은 결국 야노풀로스의 강연을 취소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버클리대에 연방정부 재정 지원을 끊겠다고도 경고했다.

보수논객 앤 쿨터[EPA=연합뉴스]
보수논객 앤 쿨터[EPA=연합뉴스]

보수논객 강연을 취소하기로 한 결정은 버클리대가 1960∼1970년대 자유언론운동(Free Speech Movement)을 이끌었으며 오랜 사회 저항 전통을 지닌 학교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WP는 설명했다.

쿨터는 WP에 보낸 이메일에서 국민의 세금이 운영을 뒷받침하는 버클리대가 위헌적으로 강연을 취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은 내 강연이 금지됐다고 통보했다"며 "헌법이 중요하며 세금으로 운영하는 대학들은 헌법에 규정된 미국인의 권리를 위반하는 데 공공 자금을 쓰면 안 된다"고 반발했다.

버클리대는 오는 9월 중 쿨터의 강연 일정을 다시 잡기를 바라며, 쿨터의 보수적인 성향 때문에 강연을 취소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댄 모걸로프 버클리대 대변인은 "오후에 강연을 열면 학생들과 통근자들로 붐비는 저녁 시간까지 시위와 잠재적 폭력이 이어질 위험이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며 "학생과 강연자의 안전을 지키려는 노력을 어리석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어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클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내용 공개를 촉구하는 시위대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충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싸우는 모습[AFP=연합뉴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버클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납세내용 공개를 촉구하는 시위대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충돌,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싸우는 모습[AF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