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음식 가져와 나누며 이웃끼리 소통해요"…포트락 문화행사

대전 중구 목동서 '공동체 복원' 새로운 시도
포트락 문화행사 추진 목동 주민협의체
포트락 문화행사 추진 목동 주민협의체[대전 중구 목동주민센터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이웃에 대한 관심이 점점 멀어지는 가운데 대전 중구 목동에서 주민이 각자 음식을 조금씩 가져와 나눠 먹는 '포트락'(potluck)을 통한 참신한 공동체복원 시도가 이뤄져 관심을 끌고 있다.

20일 중구와 목동 주민센터에 따르면 지난 2월 목동에서는 공동체에 관심 있는 젊은 주부들이 모여 '양치는 목동'이라는 모임을 만들었다.

이들은 지역 자생 단체 등과 연대한 15명으로 주민협의체를 구성하고 지역의 새로운 주민소통 문화행사인 '빵 포트락' 행사를 하기로 했다.

첫 행사가 오는 29일 오전 11시 30분 목동 목양마을 아파트단지 내에서 열린다.

빵과 떡, 과일 등 함께 나눌 수 있는 음식을 가지고 나와 참여할 수 있으며, 지역주민의 재능기부를 통한 연주와 노래, 춤 등도 공연된다.

지역의 관심사항과 문제에 대한 의견을 표출할 수 있는 공론의 장도 마련될 예정이다.

포트락 문화행사는 이날 목양마을 아파트를 시작으로 더샵 아파트(5월 27일), 올리브힐 아파트(6월 24일), 성당인 프란치스꼬 수도원(7월 22일)에서도 진행된다.

포트락 문화행사 추진 목동 주민협의체 이석만 위원장은 "이제는 나뿐 아니라 함께 살아가는 이웃을 생각해야 할 때"라며 "처음 시도하는 포트락 행사가 무너진 공동체를 복원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민찬기 목동 주민센터 동장은 "공동주택에서는 층간소음 등 주민 간 갈등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민 간 소통창구 역할을 하는 포트락 행사가 이러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