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퇴진행동 "우병우·재벌총수 검찰수사 부실…공수처 신설해야"


퇴진행동 "우병우·재벌총수 검찰수사 부실…공수처 신설해야"

[제작 최자윤 반종빈]
[제작 최자윤 반종빈]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0일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수사가 부실했다고 지적하며 내부개혁을 촉구했다.

퇴진행동은 이날 서울 서초구 법원삼거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검찰의 권력형 비리 부실수사가 반복되고 있다"며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신설로 검찰의 권한을 분산하고 내부 견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퇴진행동은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지기 전부터 이를 무마하려 한 인물인데도 특수본은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 '세월호 수사 방해' 혐의를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7대 그룹 회장과 단독 면담을 하고 미르·K스포츠재단에 출연금을 받았다는 점이 드러났음에도 특수본은 신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을 뿐 다른 재벌총수는 피해자로 남겨놨다는 점을 부실수사의 사례로 꼽았다.

특수본이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업무일지에서 드러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광범위한 사찰 의혹, 2014년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의혹은 수사하지 않았다는 점도 퇴진행동은 문제 삼았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