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부 "'한국은 中 일부' 시주석 발언인가" 中에 질의

"외교 경로 통해 확인중"…中외교부 대변인 브리핑 통해 입장 밝힐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의 한반도 관련 대화 내용을 전한 인터뷰에서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데 대해 중국을 상대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시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실제로 그런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확인하고 있다"고 20일 전했다.

이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은 중국 외교부 대변인 정례 브리핑 등 계기에 확인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지난 12일 인터뷰에서 "시 주석이 (6~7일 미국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중국과 한반도, 북한이 아닌 한반도(Korea) 역사에 대해 말했다. 수천 년 역사와 수많은 전쟁에 대해서. 한국은 사실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시 주석이 실제로 미중정상회담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렇게 말한 것인지, 아니면 트럼프 대통령이 오해하거나 들은 것을 과장해 말한 것인지, 혹은 통역 실수인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는 19일 "보도 내용의 사실 여부를 떠나 지난 수천 년간 한중관계의 역사에 있어 한국이 중국의 일부가 아니었다는 점은 국제사회가 인정하는 명백한 역사적 사실이며 어느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4: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