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연정이든 협치든 꼬리밖에 더 하겠느냐"…안철수 직격

강원유세 "한반도 안보 불안 절대 없어야…안보 대통령 되겠다"

(서울·춘천=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20일 "국회의원 마흔 명도 안 되는 급조된 당이 위기 상황에서 국정을 제대로 감당하겠느냐"며 "연정이든 협치든 몸통이 못 되고 꼬리밖에 더 하겠느냐"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에서의 유세에서 "이번 대선은 준비된 국정운영 세력과 불안한 세력 간의 대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준비된 문재인과 원내 제1당으로 준비된 민주당이 함께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책임지겠다"며 "무너진 정의를 바로 세우고 부정부패와 정경유착을 확실히 뿌리 뽑아 흙수저 금수저 따로 없는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후보는 "나라가 위기 상황이다. 안보 불안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에서 전쟁은 없을 것이며, 압도적 국방력으로 북한 도발을 무력화하고 동북아 질서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고 우리가 주도해야 하며 한반도 평화를 구축해 가장 확실한 안보를 만들겠다"며 "안보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론조사를 해보면 나라를 가장 잘 이끌 안보 후보 1위가 문재인으로 나온다"며 "가장 많은 군 장성들이 지지하는 후보도 문재인"이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선거 때만 되면 색깔론 안보장사가 좌판을 까는 데 지긋지긋하다. 지난 10년간 안보에 실패한 안보 무능, 국정준비도 안 된 안보불안 세력, 가짜 안보 세력에게 안심하고 안보를 맡길 수 있겠느냐"며 "이제 가짜 안보를 진짜 안보로 바꾸는 정권교체를 해야 한다. 한 마디로 군대 안 갔다 온 사람들이 특전사 출신인 제 앞에서 안보 얘기를 꺼내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강원도에 오면 늘 다른 어느 지역보다 낙후한 모습에 마음이 아팠다. 그동안 푸대접이 아니라 무대접이었다"며 "하지만 개발되지 않은 만큼 더 무한한 가능성이 있다. 제가 빨리 우리 강원도의 힘이 되고 싶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강원도는 평화가 경제다. 북핵 문제를 먼저 해결하고 평화로 강원도의 경제를 살리겠다"며 "강원도에서 출발한 열차가 북한을 거쳐 시베리아·유럽까지 가고, 시베리아 천연가스가 곧바로 강원도로 내려오는 세상을 상상만 해도 가슴이 뛴다. 이런 제 꿈과 포부를 받아달라"고 호소했다.

文 "연정이든 협치든 꼬리밖에 더 하겠느냐"…안철수 직격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