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경영권 승계 위해 삼성 합병"…이재용 "승계 무관"

일성신약 대표, 특검서 "승계에 중요하다며 합병 찬성 권유" 진술
이재용측 "삼성과 소송 중이라 신빙성 의심…합병은 경영상 판단"
법정 향하는 이재용
법정 향하는 이재용(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최순실씨 측에 400억원대 뇌물을 건네거나 약속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5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2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삼성그룹 측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 평가 지표라며 핵심 주주 설득에 나섰던 정황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특검 측은 이를 경영권 승계를 위한 조처라고 주장했지만, 삼성 측은 합병은 경영상 판단에 따른 것일 뿐 승계와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의 공판에서 김종중 전 미래전략실 전략팀장(사장)의 진술 조서를 공개했다.

이 조서에는 특검팀이 삼성물산 옛 주주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의 진술이라며 김 전 팀장에게 물어본 내용이 담겨 있다. 일성신약 측은 삼성 합병이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소송을 내 삼성 측과 법정 분쟁 중이다.

이에 따르면 윤 대표는 "김종중 팀장이 '이건희 회장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이재용 부회장이 빨리 승계를 하려 하는데 상속을 통해 승계하면 상속세로 재산의 반이 날아간다'며 이번 합병이 이재용 승계에 있어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팀장은 이에 대해 "제 사고 구조와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순환출자 금지 때문에 다른 계열사가 삼성물산 주식을 매수하기 어렵다는 이야기는 했지만, 이건희 회장의 건강을 볼모 삼아 합병 찬성을 권유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CG)
삼성물산과 제일모직(CG)[연합뉴스TV 제공]

윤 대표는 또 특검에서 "김종중 팀장이 'XX려서 다시 합병 추진 못 한다. 이번 합병이 이재용 부회장의 경영평가다'라고 했다"고도 진술했다.

김 전 팀장은 여기에 대해선 "그 이야기한 건 맞다. 제가 볼 때 이 부회장의 판단 능력과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그런 이야길 했다"고 답했다. "합병 불발 시 이재용 리더십에 상처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도와주면 고맙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윤 대표가 "(김 팀장이) 일성신약이 합병에 찬성하면 개별적인 보상을 해준다고 했다"고 진술한 데에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특검은 이 같은 진술을 제시하며 삼성 측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합병을 추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 측은 "합병은 두 회사의 경영상 판단에 의해 이뤄진 것이고 승계와 무관하다"고 맞섰다.

미래전략실이 주도적으로 합병을 추진한 게 아니라 두 회사가 그룹 차원의 지원을 요청해 와 'IR(기업설명회)' 활동을 한 것이라는 취지다.

김 전 팀장이 일성신약 측에 '이재용 리더십'을 언급했다는 부분도 "기본적으로 김종중 개인 생각"이라며 "이재용은 주주 반대와 사회 논란이 커지자 합병 중단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반드시 합병을 성사해야 한다는 입장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일성신약 대표의 특검 진술 내용에 대해선 "삼성과 민사소송 중에 있었으므로 자기에게 유리하게 허위진술할 수 있다"며 진술의 신빙성을 문제 삼았다. 일성신약 측이 낸 합병 무효 확인소송은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3: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