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H 단지내 상가 22개 점포 '완판'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단지 내 상가 입찰에서 22개 점포가 완판됐다.

저금리의 영향으로 상가 등 수익형 부동산은 여전히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일 상가정보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LH가 지난 17일 공급한 하남 미사, 안성 아양, 오산 세교의 단지 내 상가 점포 입찰에 120억여원이 몰리며 모두 주인을 찾았다.

낙찰가 총액은 122억6천여만원이며 평균 낙찰가율은 184.7%였다고 상가정보연구소는 밝혔다. 전체 22개 상가 중 10개 점포는 낙찰가율이 200%를 넘어 과열 양상을 보였다.

안성 아양 B-4블록의 1층 상가중 하나는 2억5천400만원의 예정가격을 훨씬 웃도는 6억7천287만원에 낙찰돼 낙찰가율이 277.4%에 달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연구원은 "단지내 상가는 고정 배후수요가 있어 안정적인 임차 수요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최근 개인뿐 아니라 법인 투자자들의 입찰도 늘고 있어 고가 낙찰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LH 단지내 상가 22개 점포 '완판' - 1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1: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