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시아 장애인아이스하키팀 감독 강릉 호텔서 숨진 채 발견(종합)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러시아 장애인아이스하키팀 감독이 투숙 중인 강릉의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0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4시께 강릉시의 한 호텔 객실에서 러시아 장애인아이스하키팀 감독 A(65) 씨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동료와 호텔 관리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동료들은 경찰에서 "아이스하키 경기장에 A 씨가 나오지 않아 찾아가 보니 2층 계단 올라가는 입구 쪽에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A 씨가 숨진 객실은 복층 구조로,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나무계단이 있다.

발견 당시 A 씨는 머리 부위가 13㎝가량 찢어져 피를 흘린 상태였다.

A 씨는 지난 18일 오후 8시께 만취 상태에서 택시에서 내려 객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객실 현관 앞에 설치된 CCTV를 확인한 경찰은 A씨가 지난 18일 오후 8시께 입실한 후 객실 밖으로 나오는 장면이 없고, 방문자도 없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넘어지면서 계단에 머리를 부딪쳐 목뼈 골절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부검 소견이 나왔다"며 "외력에 의한 흔적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부검 소견을 토대로 만취한 A씨가 계단 아래쪽으로 넘어지면서 사고가 난 것이 아닌가 보고 있다.

A 씨는 강릉 하키센터에서 펼쳐진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동계패럴림픽 테스트이벤트 '2017 강릉 세계장애인아이스하키선수권대회 A-pool' 대회를 관람하고자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