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文 '盧뇌물수수' 거짓말…北을 왜 주적이라 못부르나"(종합)

"640만불 사실 아니면 洪 후보직 사퇴…사실이면 문재인은 어쩔건가"
安 '대북송금 功過' 발언에 "보수표·박지원 눈치 보느라 오락가락"
'北주적' 논란 대선이슈 급부상 (PG)
'北주적' 논란 대선이슈 급부상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TV 토론에서 드러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대북·안보관을 맹폭했다.

전날 KBS 주최 토론에서 문 후보가 북한을 '주적(主敵)'으로 부르지 않겠다고 한 점, 안 후보가 김대중(DJ) 정부의 '불법 대북송금' 사건을 두고 공(功)과 과(過)가 있다고 한 점을 겨냥한 것이다.

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국민이 경악을 금치 못할 발언"이라며 "북핵·미사일 위협이 현존하는 안보위기 상황에서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를 목표로 두는 사람의 답변이라고는 도저히 상상할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때도 한 언론사에 보낸 인터뷰 서면 답변에서 '국방백서에 북한을 주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밝힌 바 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한 해 40조 원에 달하는 국방비를 투입하고,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군대에 가는 이유도 바로 우리의 주적인 북한 때문"이라며 "문 후보는 진정으로 국민과 대한민국을 생각하는지, 아니면 북한과의 대화를 먼저 생각하는지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후보가) 국방백서에 북한이 '우리의 적'으로 표기된 것을 (주적이 아니라는) 근거로 내세우는 것은 참으로 한심한 주장"이라며 "'우리의 적'이 '주적'과 다르다는 것은 대한민국과 한국이 다르다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꼬집었다.

정 대변인은 "어제 문 후보가 대한민국을 '남한'이라고 호칭한 것도 우연은 아닌 것 같다"며 "2012년 대선 토론회 당시 대한민국을 '남쪽 정부'로 표현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새삼 떠오른다"고 말했다.

이철우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은 브리핑에서 안 후보의 '공과' 발언에 대해 "제 귀를 의심했고, 깜짝 놀랐다"며 "불법 대북송금으로 대법원에서 유죄가 확정됐는데, 공이 있다는 게 무슨 말인지 도무지 이해가 안 간다"고 비판했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19일 열린 5당 대선 후보들의 KBS 주최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主敵)'으로 규정할 것이냐를 둘러싼 공방이 벌어지면서 주적 용어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bj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19일 열린 5당 대선 후보들의 KBS 주최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主敵)'으로 규정할 것이냐를 둘러싼 공방이 벌어지면서 주적 용어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bjbin@yna.co.kr

이 본부장은 "선거 시기가 되니 보수표를 구걸해야 하고, 또 자기의 배후 세력인 박지원 대표를 거스를 수도 없고, 양쪽을 왔다 갔다 하는 기회주의적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재 대변인도 논평에서 "안 후보는 어제 토론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당론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못하고 '진행 중'이라고만 답할 뿐이었다"며 "무엇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라고 물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사드 반대가 DJ 정신'이라고 했다. 그런 당 대표가 있는 한 당론을 바꾸기란 불가능할 것"이라며 "표를 의식해 눈치 보기에 바쁜 안 후보의 '양다리 안보관'으로는 대북 관계에서 실리도 명분도 얻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본부장은 "문 후보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달러 수수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2009년 글을 들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공격했다.

이 본부장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2009년 4월 7일 '저와 제 주변 돈 문제로 국민 여러분 마음을 불편하게 해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 (돈은) 정상문 비서관의 것이 아니고, 저희 것이다. 저희 집이 부탁하고 돈 받아서 사용한 것'이라고 적었다.

이 본부장은 "노 전 대통령이 돈 받은 게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런데 비서실장이던 문재인은 사실이 아니라고 억지 부리고, 오히려 (사실을) 밝히라고 한 홍준표를 협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홍 후보가 '이것(노 전 대통령 뇌물수수)이 사실이 아니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고 했다. 문재인은 사실이면 어떻게 할 건지 대답해야 한다"며 "대통령은 국민에게 진솔하고 신뢰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우택 공동선대위원장도 BBS 라디오에 나와 2003년 문 후보가 국가보안법 폐지를 추진했다는 당시 언론 인터뷰를 거론하며 "문 후보가 자꾸 (그런 적이 없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송영근 당시 기무사령관이) '노 대통령과 문 수석이 나를 불러 국보법 폐지에 앞장서라고 했다'는 얘기를 직접 증언했다. 둘 중 한 분이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당 "文 '盧뇌물수수' 거짓말…北을 왜 주적이라 못부르나"(종합) - 1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6: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