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군 중장비 2대 성주골프장 반입…경찰·주민 몸싸움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미군이 20일 오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필요한 중장비 2대를 성주골프장으로 반입했다.

성주골프장 들어가는 미군 중장비
성주골프장 들어가는 미군 중장비(성주=연합뉴스) 미군이 20일 오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필요한 중장비 2대를 성주골프장으로 반입하려 하자 주민이 막았다. 경찰은 40여분간 주민과 몸싸움 및 대치를 하다가 미군 중장비와 승용차를 성주골프장으로 인도했다. 중장비에 타고 있는 미군이 보인다. 2017.4.20

이날 오전 6시 40분께 미군 중장비 2대와 승용차가 김천시 남면 월명리를 통해 성주골프장으로 진입하자 주민 30여명이 제지하고 나섰다.

경찰은 주민과 몸싸움을 하거나 대치하다가 40여분 만에 미군 중장비 2대 등을 성주골프장으로 인도했다.

몸싸움 과정에서 주민 2명이 다쳐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중장비는 불도저와 포크레인 기능을 갖춘 복합장비다.

이어 오전 8시 30분께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쪽에서 이동식 화장실을 실은 5t 트럭과 폐기물처리차량이 성주골프장으로 이동했으나 주민이 막아 진입하지 못했다.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원불교, 천주교, 기독교 등 종교의식이 잇따라 열렸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