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들리 순환 경계 극 쪽으로 확장…프레온가스 때문"

포스텍 연구팀 30년간 남반구 여름 해들리 순환 경계 변화 원인 분석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텍(포항공과대)은 환경공학부 민승기 교수 연구팀이 저위도 지역에서 나타나는 해들리 순환(Hadley cell)의 팽창이 인간이 배출하는 프레온가스 때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20일 밝혔다.

지구 기온 변화가 인간의 무분별한 활동 때문이라는 것은 알고 있지만, 실제로 인간 활동이 지역 규모 대기 순환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처음 밝힌 연구라고 대학 측은 설명했다.

해들리 순환은 적도 부근에서 가열된 대기가 대류 활동으로 상승하면서 발생한다. 지구 전체 열과 물 순환을 주도하고 지역별 기후대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상승기류가 나타나는 적도 부근에는 강수대가 있고 하강기류가 나타나는 아열대 중위도에는 건조 기후대가 형성하는데 해들리 순환 경계선이 점차 극 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건조 지역이 갈수록 확장하고 있다.

연구팀은 1979년부터 2009년까지 30년간 남반구 여름에 나타난 해들리 순환 경계 변화 원인을 분석했다.

그 결과 경계가 대서양과 인도양에서 극 쪽으로 확장했고, 이는 인간이 배출한 프레온가스(염화불화탄소)가 성층권 오존을 감소시켜 일어났다는 것을 밝혀냈다.

민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염화불화탄소 사용을 규제해 수십 년 내에 성층권 오존층이 점차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해들리 순환과 그에 따른 기후 변화를 계속 연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미국 지구물리학회가 발간하는 지구물리학연구지(Geophysical Research Letters)에 주요 논문으로 실렸다.

포스텍 민승기 교수 [포스텍 제공=연합뉴스]
포스텍 민승기 교수 [포스텍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