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00년 묵은 배나무 여전히 '청춘'…풍년 알리는 꽃 만개

영동 과일나라 테마공원 20그루 여전히 건재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 과일나라 테마공원 안에 있는 100살 배나무들이 올해도 풍성한 꽃을 피워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20일 영동군에 따르면 이곳에 있는 20그루의 묵은 배나무는 '신고' 품종이다. 1910년께 일본인이 시험 재배용으로 심은 것으로 전해진다.

키는 여느 배나무와 비슷하지만, 나잇살이 붙어 밑동 둘레는 1.5∼2m로 굵어져 있다.

이 나무들은 2008년 영동군이 공원 부지를 매입하면서 한 농민으로부터 사들였다.

해당 농민이 3대에 걸쳐 농사짓던 배밭에 있던 500여 그루 중 일부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당시 군은 이 밭에 있던 20∼30년된 배나무를 베어냈지만, 100년의 세월을 견뎌낸 장수 나무들은 공원 상징물로 남겨뒀다. 이후 군 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이 직접 농사를 짓고 있다.

고령이지만, 이 나무들은 한 해 100여개씩의 배를 생산한다. 올해도 하얀 배꽃이 만발해 풍성한 수확이 기대된다.

공원이 조성된 곳은 예로부터 배가 많이 난다고 해서 '배목골'로 불리던 곳이다.

지금도 10여곳의 농가에서 배를 재배하고 있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100년 묵은 배나무 [영동군 제공 = 연합뉴스]

영동군은 묵은 배나무가 자라는 밭에 '100년의 재배 역사'를 담은 안내판을 설치했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