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시 광학 융합·스마트 헬스케어 기반구축…428억원 투입

2018년 지역산업 거점기관지원 공모 선정 국비 200억원 확보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시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국비 지원을 받아 광학 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구축사업과 스마트 헬스케어 가상현실(VR) 기반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8년도 지역산업 거점기관지원사업 공모에 이들 2개 분야가 선정돼 200억원의 국비를 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광학 융합 부품소재 산업화 기반구축사업은 광학계를 기반으로 광학, 전자, 디스플레이, 센서가 결합한 기능성 광유복합 부품으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 및 무인자동차, 증강현실(AR)·VR 등 신성장 동력산업의 기반이 된다.

대전테크노파크(TP), 한밭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표준과학연구원, 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참여하며, 국·시비와 민자 등 238억원이 투입된다.

스마트 헬스케어 VR 기반 구축사업은 기업요구를 반영한 바이오기술(BT)·정보기술(IT)융합 스마트 헬스케어 VR 산업 육성으로 스마트 헬스케어 VR 제품화와 인증 기반구축을 통한 4차 산업혁명 대응으로 지역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

대전 TP, 대전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충남대 병원, 대전한방병원 등이 참여하며, 19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들 사업의 국비 지원은 미래창조과학부 및 기획재정부 협의, 2018년도 국회 예산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정홍 시 산업정책과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4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차기 정부의 지역산업정책과 연계해 산·학·연·관·기업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09: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