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文후보에 "주적 말못하는데 어떻게 대통령되나"

송고시간2017-04-20 09:41

"국민, 文후보 대통령될 자격 없다는 것 알아차렸을 것"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19일 열린 5당 대선 후보들의 KBS 주최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主敵)'으로 규정할 것이냐를 둘러싼 공방이 벌어지면서 주적 용어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bj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지난 19일 열린 5당 대선 후보들의 KBS 주최 토론회에서 북한을 '주적(主敵)'으로 규정할 것이냐를 둘러싼 공방이 벌어지면서 주적 용어가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bjb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김동현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대해 "누가 주적(主敵)인지 말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이 되고 국군통수권자로 국가를 지휘하고 보위하느냐"고 비판했다.

유승민 대선후보의 공동선대위원장인 주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전날 KBS 초청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질문에 "문 후보가 머뭇거리거나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대답이 아니라고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은 문 후보야말로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구나, 대한민국을 보위할 의사가 없구나 알아차렸을 것"이라면서 "문 후보는 북한이 주적인지 아닌지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혀주시고, 주적이 아니라면 국군통수권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다시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文후보에 "주적 말못하는데 어떻게 대통령되나" - 1

'北주적' 논란 대선이슈 급부상 (PG)
'北주적' 논란 대선이슈 급부상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주 원내대표는 유 후보에 대해서는 "어제 TV토론에서 현장대응능력, 정책, 비전 등 모든 면에서 잘했다는 평가이고 인터넷 실시간 검색에서도 1위를 유지했다"면서 "앞으로 남은 3차례의 TV토론에서 국민은 '역시 유승민이 대통령감이구나' 확신을 갖고 점점 지지를 넓혀 갈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유 후보가 최선을 다하고 있고 TV토론이나 정책 면에서 뛰어나 지지가 짧은 시간에 모일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가 자세를 가다듬어 노력하면 국민이 알아주실 것이다. 단결해서 모두 노력할 것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최근 당내 일각에서 제기된 유 후보 사퇴 논란을 의식한 발언으로 관측된다.

주 원내대표는 "정치는 긴 호흡을 갖고 해야 하는 마라톤과 같다. 국민은 '떴다방 정치'를 싫어한다"면서 "대선에서 정당이나 후보 지지율이 만족할만하지 않다고 해서 의기소침하거나 위축될 필요는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