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케아 서랍장 사고' 재발 막자…국표원, 안전기준 개정


'이케아 서랍장 사고' 재발 막자…국표원, 안전기준 개정

미국에서 어린이 사망사고를 일으킨 이케아 말름(MALM) 서랍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어린이 사망사고를 일으킨 이케아 말름(MALM) 서랍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 세계적 논란을 일으킨 '이케아 서랍장 어린이 사망 사고'와 같은 일이 재발하는 것을 막기 위한 국내 안전기준이 상반기 중 만들어진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0일 제품안전심의위원회를 열고 가구, 자동차용 워셔액 등의 안전기준 개정안을 심의했다.

이번 개정안에는 가구 중 높이 762mm 이상의 가정용 서랍장에 대해서는 어린이가 매달릴 가능성을 고려해 23kg의 하중에서도 넘어지지 않도록 안전요건을 추가했다.

자동차용 워셔액은 메탄올 함량을 0.6% 이하로 설정했다.

창문 블라인드는 어린이가 줄에 감겨 질식하는 사고를 예방하고자 블라인드의 줄이 바닥에서 80cm 이상 높은 곳에 있도록 규정했다.

다만, 줄 고정장치를 사용하는 경우 줄 끝단의 길이가 바닥에서 120cm 이상에 위치하도록 했다.

가구에 대한 안전기준 개정은 지난해 미국에서 이케아 서랍장이 앞으로 넘어져 어린이가 숨지는 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국가기술표준원은 이케아 서랍장에 대한 결함보상(리콜) 조처를 내렸지만, 국내에는 관련 기준이 없어 미국 기준을 예비안전기준으로 적용했다.

워셔액은 자동차 유리에 사용할 경우 메탄올 성분이 차 안으로 들어올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런 소비자 우려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안전기준 개정을 위한 이해당사자 의견을 수렴했다.

개정안은 규제심사를 거쳐 올해 상반기 중 고시할 예정이다. 고시 이후 유예기간을 부여한 후 적용한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